제     목 :
  기다림의 詩
이     름 :
  가락국 73대
홈페이지 :
  

기다림의 詩

이렇게 젊음이
無限해져야 할 날에

그러나 지금 나는
바보처럼 살아야 합니다.

나의 存在를
確認받는 것조차도
느끼지 못하는
안타까운 生의 자욱에
몸부림만 짙게 남깁니다.

그렇게 가끔은
철없는 아이처럼 살고 싶어질 때
그러한 날을 爲하여
나의 길을
뜨겁게 깨우치게 합니다.

詩人 李海仁


1997. 4. 1.

송정동 사무소에서
李在祥 교수님의 형법각론을 학습하며, 海松

2012-06-15 17:03:48

   
번호
제목
이름
파일
날짜
조회
8
가락국 73대
2012-06-15
859
7
가락국 73대
2012-06-15
858
가락국 73대
2012-06-15
836
5
가락국 73대
2012-05-25
1062
4
가락국 73대
2012-05-02
1716
3
가락국 73대
2012-03-30
1116
2
가락국 73대
2012-03-09
953
1
가락국 73대
2012-03-07
1084
[맨처음] .. [이전] [1] 2 [다음] .. [마지막]